본문 바로가기

쩜팔

(10)
그동안 a9 로 담은 사진들입니다 [ sony a9, 2470g, 70200g, 50.8 ,금계륵,애기유령,쩜팔] 처음 에는 소니 a9 에 fe2470gm 으로만 시작하다어느새 지금은50.8 과 fe70200g까지 구매하게 되었네요전천후 2470렌즈와가볍고 빠른 70200g 렌즈가성비 50.8 렌즈 입니다 ^^50.8 렌즈는 특히 소니 사진전에서여러번 수상작에 뽑혀서더더욱 고마운 렌즈네요 ~ 2470 화각은 주로 계륵이라 불리는데저에게만은쵀애 렌즈 입니다 ^^무게가 무겁지만전천후 렌즈로 지금도 제일 많이사용하는 렌즈랍니다~!
내가 소니 카메라를 쓰는 이유 [ a9 + 2470gm +70200g + 50.8 ] 딸아이를 키우면서어느정도 크고 나니사진도 좋지만 어렸을적 동영상이너무 좋더라고요그래서 캐논에서미련없이 소니로 넘어왔고일상을 담으면서 너무 만족중이에요 ^^아이 사진 영상 담기에소니가 정말 좋은거 같습니다
지은이 빨래~!!! [오막삼 + 신쩜팔] 지은이 빨래가 널려 있어요 ㅋㅋㅋㅋㅋ이번 사진중 제일 마음에 드는 사진들~지은이 미소 보기만 해도 행복해 지네요
인천전통문화원 한복촬영 (50,8, 쩜팔이,85.8,애기만두) △ 벌써 2주전 사진을 이제야 올리네요 ^^더 추워지기전에 건우네와 소율이네랑 한복촬영을 다녀왔지요~!△오랫만에 셋이 뭉친 아이들 손에 손잡고 사이좋은 모습입니다.처음이자 마지막인건 함정!!!△ 두 공주님들은 늘 먼저 달려가려고 티격태격 입니다.△ 상남자 건우는 두 공주님들의 시선을 외면 한채 홀로 길을 떠납니다....ㅎㅎ △ 단풍이 다 졌을까 걱정했는데 다행이 많이 남아 있더군요..△ 두공주님들에게 과자를 나눠준 건우..△ 먹는 시범을 보여줍니다 ㅎㅎ△역시 아이들은 뛰어 노는것만으로도 아주 즐겁습니다~△ 웨건도 나눠 끌고요~!(나중엔 서로 같은곳 끌겠다고 다투고 울고 불고 ㅎㅎㅎ 그때가 낮잠 시간때긴 했네요) △ 정리에 집착하는 지은이!!!집안 장난감들좀 정리하시지?△ 어서 오세요~~!!!△1년만에 다..
주말나들이, <인천전통문화원,차이나타운,동화마을> <85.8,50.8> 겨울이 오기전에 소율이네, 건우네와 함께인천전통문화원에 가서 한복 촬영 하고 왔습니다.회사일이 연말이 되니 엄청 바뻐지네요 ㅠ_ㅠ이번에 촬영한 사진 언제 다 열어볼지 난감 하네요 ;;;
나의카메라 이야기 ③ 사진에 빛이라는 양념을 더하다. [역광사진 촬영팁] 나의카메라 이야기 ③ 사진에 빛이라는 양념을 더하다. [역광사진]내가 좋아하는 사진중 하나가 빛이 들어간 역광사진이다.때론 밋밋해질수 있는 사진에양념을 친다고 할까..주로 해질녘.. 이른바 골든아워 시간에 찍는걸 좋아한다.부드럽고 따뜻한 색이 제일 잘 표현되기 때문이다.역광촬영을 하다보면 이런 플레어가 생기는데이 플레어 역시 사진의 느낌을 더해준다.역광 실루엣 사진 촬영 팁강한빛(태양)을 배경으로 하여 노출을 인물이 아닌 배경에 맞춘다.혹은 측광방식을 평균측광으로 맞춘 후 촬영하면실루엣 사진을 얻을 수 있다.위 두사진은지은이 옆으로 떨어지는 햇살을 같이 담았다.해가 넘어가는 상황에서건물에 걸려 조명을 비추듯 지은이 옆으로만 햇살이 떨어져마음에 드는 사진이 찍혔다.위 두사진역시해질녘 건물에 걸린 태양을 배..
캐논 50.8 쩜팔 사용기 <헝그리렌즈> 이제것 사진 생활을 하면서 3번 산 렌즈가 있는데 바로 50mm 1.8f 렌즈입니다. 처음 dslr 400d로 입문하면서 구매했다 화각 적응 실패로 일주일 만에 방출.. 그후 1:1바디 5d로 바구면서 친구에게서 팔아준다고 받았다가 테스트 해본후 제가 구매해 버렸습니다 -_-;; < 50mm의 화각은 1:1 바디에서 진가가 발휘된다> 느린 af, 원거리 핀튐 현상이 있었지만 작고 가벼우며 결과물이 참 맘에 들어 오히려 비싼 엘렌즈들 보다 더 애용하게 되더군요 하지만!!! 내구성이 정말 꽝이더군요.. 여행을 앞두고 카메라 챙기다 살짝 떨궜는데 반으로 쪼개져 버렸습니다;;; <무보정 사진.. 쩜팔이의 투명한 색감> 그 후 한동안 잊고 지내다 지은이가 태어나면서 부피가 큰 엘렌즈를 끼우고 다니기는 버겁더군요 ..
10만원의 행복 <캐논 50.8 쩜팔 사용기> 50mm1.8F 이제것 사진 생활을 하면서 3번 산 렌즈가 있는데 바로 50mm 1.8f 렌즈입니다. 처음 dslr 400d로 입문하면서 구매했다 화각 적응 실패로 일주일 만에 방출.. 그후 1:1바디 5d로 바구면서 친구에게서 팔아준다고 받았다가 테스트 해본후 제가 구매해 버렸습니다 -_-;; < 50mm의 화각은 1:1 바디에서 진가가 발휘된다> 느린 af, 원거리 핀튐 현상이 있었지만 작고 가벼우며 결과물이 참 맘에 들어 오히려 비싼 엘렌즈들 보다 더 애용하게 되더군요 하지만!!! 내구성이 정말 꽝이더군요.. 여행을 앞두고 카메라 챙기다 살짝 떨궜는데 반으로 쪼개져 버렸습니다;;; <무보정 사진.. 쩜팔이의 투명한 색감> 그 후 한동안 잊고 지내다 지은이가 태어나면서 부피가 큰 엘렌즈를 끼우고 다니기는 버겁더군요 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