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사용기

나의 카메라이야기 (18) 3대가 함께한 여행 3일차



나의 카메라이야기 (18) 3대가 함께한 여행 3일차



테디베어뮤지엄 - 아바이마을 - 낙산사 - 미시령옛길




△ 마지막날 아침 조식 부페에 관심이 없는 지은이는 밖으로 나와 놀기 바쁩니다. 아빤?? 아빤 다 안먹었는데???







△ 완전 신났네요~~!! 아빤?? 아빤 다 안먹었는데???








△ 아빠 아침 안먹었으면 이 허브 먹어봐~~!! 맛있어!!!







△ 여행 첫날부터 노래불렀던 테디베어 뮤지엄으로 출발~!!!




  



   

△ 작년에 왔을때는 곰인형 무섭다고 사진도 안찍었는데 이젠 손도 잡고 안아주기도하면서 사진을 찍네요.. 많이 컸다 우리딸









  

△ 왼쪽에 보면 사진찍는 곰이 있습니다. 그 곰이 사진 찍어준다고 할머니 할아버지 엄마 모두 포즈 취하라고 하더라고요 ^^*

개인적으로 참 마음에 드는 사진이에요 ㅎㅎ (곰이 나오게 찍었어야 하는데 ㅠㅠ 살짝만 나왔네요)







    

△ 그냥 지나칠 수 없죠;; 끝내 곰인형가방을 삽니다. 계산부터 인수까지 혼자 다하네요~!! 인사도 잊지 않습니다.




  

△ 이제 우리 객실은 혼자 찾아갑니다. 하지만 오늘은 떠나는날 ㅠㅠ






△ 마지막으로 발코니에서 울산바위를 배경으로 인증샷을 찍기로 합니다.




△ 얍~!! 어떻게 찍혔나 보실까요~




△ 울산바위와 함께 사라지다~!! 


△제법 포즈좀 취하죠??


△ 아빠 위험해 다리내려~!!!




△ 안녕 델피노리조트, 안녕 울산바위




△ 갑자기 강풍이 다급히 손을 뻗는 아빠와 날아갈것 같은 지은이 ^^;;











△ 엄마의 힘으로 갯배를 타고 아바이 마을로 무사히 넘어왔습니다!











△ 아바이마을 백사장에서 즐거운 한때... 가 됬어야 했으나;;;








△지은이와 갈매기 새우깡 주려고 가고 있는데 뒤에서 들리는 지은이 울음소리..모래장난하다 눈에 모래가 한웅큼 들어갔더군요 --;;눈도 크지 않은 놈이 ㅠㅠ




길거리에서 지은이 눕히고 물로 씻어내고..


정신이 쏙 빠졌습니다.




   

△ 할아버지가 지은이 울음을 달래려 꽃을 주워다 주는걸로 일단락 되는듯 했으나.. 몇일 후  계속 모래가 나와 병원 신세를 지고 말았네요 ㅠㅠ










  

△돌아오는 길은 할아버지 힘을 써 주셨습니다.



△낙산사 가는길 지은이가 잠드는 바람에  할머니가 차에서 지은이를 돌봐주시고 셋이 낙산사 구경에 나섰습니다.







△ 이번 여행에서 제일 여유로웠네요.. 반면 지은이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.




 

△ 부녀 사이 같죠?? 가끔은 아들보다 며느리를 더 좋아하시는 울 아부지 ㅜㅜ













△ 보기만 해도 속이 시원했던 낙산사 풍경들..







돌아가는 길은 미시령 옛길로 단풍을 보면서 가기로 합니다.




  

△ 저는 운전중이라 멋진 경관을 눈으로만 보면서 갔네요.. 아쉽아쉽..

정상 즈음에 차세울수 있는 공터가 있서 차세우고 잠시 쉬다 가기로 합니다.





△ 할아버지와 마지막 단풍놀이 하는데  오후빛이 따스하게 들어오네요




  

△ 단풍주고 시크하게 돌아서는 지은이!!






△ 개이적으로 마음에 드는 사진입니다. 할아버지 할머니 엄마 지은이 모두 제각각 인게 너무 재밌어요 ㅎㅎㅎ




△ 미시령 옛길 끝자락에 잠시 차세울곳이 있어 또 세우고 단풍놀이를 했습니다.


△ 한참 울어서 눈이 아직도 부어있네요. 그래도 단풍놀이에 푹 빠졌어요 ^^






△ 미시령옛길 정상 즈음 풍경.. 올라가는 길이 더 예뻣는데 차세울곳이 없었네요.










△ 옛길 끝자락에서 만난 풍경들..







△ 돌아가는길 배가 고파 그냥 찾아 들어갔는데 너무 맛있었던 식당..


늘 그렇듯;; 음식사진은 못찍었습니다. ㅎㅎ


사장님께서 저희 가족을 보고는 음식을 더 푸짐하게 주셨다고 하네요. 양이 정말 많았습니다.







드디어 3대가 함께한 여행기가 다 끝낫습니다.


처음으로 멀리 같이한 여행이라 너무 즐거웠고 행복했던 기억이 많이 남네요.^^


특히 여행내내 부모님의 웃음을 볼 수 있어 참 좋았습니다.


마지막날 여러 사고 --;;가 있었던걸 감안해도 참 즐거웠습니다!!




주차장 접촉사고 ㅠ_ㅠ;; 지은이 눈에 모래들어간 사건.. 윤주 손 데인사건.. 참 많은 사건이 있었네요 ㅎㅎㅎ